« 信州のお蕎麦屋さん4 | トップページ | イ・ムンセのッパルガンネボッ »

翻訳練習 무라카미 하루키 예루살렘상

무라카미 하루키 씨가 '예루살렘상' 수상식에서 한 기념 강연의 골자.

이스리엘군이 공격한 가자지구에서는 많은 비무장 시민을 포함한 천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  수상식에 참석하는 일이 압도적인 군사력을 쓰는 정책을 지지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결석해서 아무것도 말하지 않는 것보다 참석해서 말하는 것을 선택했다.

제가 소설을 쓸 때 늘 항상 마음에 둔 것은 높고 튼튼한 벽과 그것에 부딪쳐서 부서지는 알이다.  어느쪽이 옳은가는 역사가 결정하는 것이라고 하나 저는 언제나 알 측에 선다.  벽 측에 선 소설가에게 무슨 가치가 있으랴.

높은 벽이라는 것은 탱크이기도, 미사일이기도, 백린탄(白燐弾)이기도 한다.  알은 비무장 시민들이며 치이기도 하고 쏘이기도 한다.

더 깊은 의미가 있다.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은 알이라서 깨지기 쉬운 껍데기 속에 있는 독자적 정신을 가지고 벽에 직면하고 있다.  벽의 이름은 제도다.  제도는 우리들을 지켜야 할 것이지만 때로는 자기 증식해서 우리들을 죽이고 우리들에게 다른 사람을 냉정하고 효과적으로, 조직적으로 죽이게 한다.

벽은 너무 높고 커다랗게 보여서 우리는 희망을 잃기 쉽다.  하지만 우리 하나 하나는, 제도에는 없는 깨어 있는 정신을 가지고 있다.  제도가 우리들을 이용해서 증식하는 것을 허락하면 안 된다.  제도가 우리들을 만든 것이 아니라 우리가 제도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地元紙『信濃毎日新聞』に掲載された「授賞式公演の要旨」を元に翻訳の練習をしてみました。

元の原稿が英語だったせいか、日本語的な言い回しが少なく、訳しやすい文だったと思います。

ここはこういうふうに訳した方がいいよ!というご意見があれば教えてくださいねhappy01

|

« 信州のお蕎麦屋さん4 | トップページ | イ・ムンセのッパルガンネボッ »

「韓国語」カテゴリの記事

コメント

しんどく寝ていたら、こんな時間になってしまいました(^^;)。
「증식」の意味がわからず辞書を引きました。「増殖」だったんだぁ。
私はテラさんの韓国語の文章が完璧だと思っていますのでね。
確かに日本語からよりも、英語からの方が格段に訳しやすいですね。論文なんかでも英語での方が書きやすいそうですね。
今からちょっとだけ勉強をします!

投稿: ハーちゃん | 2009年2月26日 (木) 02時47分

おんに、今日は体調はいかがですか?
私はバテバテですsad
昨日は高校に行ってきたもので。
今朝気がつくと8時を過ぎていて、ひどい朝寝坊でした。
うぅぅ、自己嫌悪。
これから歯の治療に行って、午後はゆっくり勉強したり、針仕事したりしようと考えています。
右の肩甲骨に湿布を張りながら。。。

投稿: テラ | 2009年2月26日 (木) 10時36分

テラさん、こちらずっとお天気が良くありません。気持ちが落ち込むのは、お天気のせいもあり、体のせいでもあり。早く明るい春が来ないかしら?
今日の歯科通院も遠いのだったら、また運転の疲れが出やしませんか? 心配ですねぇ。
私は今日は高血圧の病院行きです。クルマで3分(信号が無ければ1分)のところです(^^)。

投稿: ハーちゃん | 2009年2月26日 (木) 10時48分

언니, 걱정해 주셔서 고마워요confident
병원은 집에서 차로 20분 정도의 거리에 있어요.
완전 예약제니까 기다리는 것도 거의 없어서 좋아요.
아직도 마취가 남아 있기 때문에 점심을 먹을 수 없어서 블로그를 썼어요.
여기도 계속 흐렸다 비가 내렸다 그런 날씨에요.
우울한 건 아마 날씨 탓이죠.
그리고 한가한 탓이기도 하죠bleah
이럴 때는 끝까지 우울하게 지내는 것도 나쁘지 않을까 싶어요.

投稿: テラ | 2009年2月26日 (木) 14時09分

コメントを書く



(ウェブ上には掲載しません)




« 信州のお蕎麦屋さん4 | トップページ | イ・ムンセのッパルガンネボッ »